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새로보는 역사

임진왜란

  임진왜란 - 이순신 11
※ 본 내용은 대쥬신 제국사의 권5에 실려있는 내용을 재편집한 것입니다.

이렇게 출발한 이순신 일행은 8월 5일, 곡성읍에 도착하여 고산 현감 최진강으로부터 신병들을 인수받았다. 8월 6일, 옥과에 접어들어서니 구례가 왜병들에게 점령당했다는 소문에 피난민들이 줄을 잇고 있었다. 이순신은 여기서 옛 부하 이기남(거북선 돌격대장), 정사준 형제, 군관 조응복, 양동립 등을 만나 일행에 가담시켰다.

8월 7일, 아침 일찍 옥과를 출발하여 순천으로 향하던 중 부대가 해산되어 할 수 없이 고향으로 돌아가던 전라 병사 이복남의 부하들을 만나 이들을 모두 수군으로 편입시켰고, 또 이들로부터 많은 군마와 병기들도 확보할 수 있었다.

8월 8일, 광양 현감 구덕령,나주 판관 원종의, 옥구 군수 김희온 등을 얻고 해질 무렵 순천에 도착했다. 순천에 도착하니 모두 피난을 가버리고 성 안은 텅 비어 있었는데, 무능한 관리들이 도망가기에 바빠 적군에게 큰 도움이 될 군기 창고를 파괴하지 않은 채 그대로 방치한 것을 발견했다. 그러나 이러한 관리들의 실책으로 이순신은 많은 병장기와 장편전 등의 피사체를 얻을 수 있었다.

8월 9일, 순천을 떠나 낙안으로 가니, 그곳에 먼저 와 있던 순천 부사 우치적과 김제 군수 고봉상등이 가담하여 왔다. 그들은 곧 국창(國倉)이 있는 보성 조양창으로 향하였다. 초저녁에 도착하여보니 그곳에도 지키는 사람 하나 없이 창고가 봉인된 채 있었다. 이리하여 이순신은 조선 군관들의 무책임한 행동으로 인해 많은 보급품을 확보할 수 있었다. 이로써 빈손으로 시작한 이순신의 조선 해군 재건은 최소한의 군병과 병기 그리고 군량미를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참으로 궁색한 모습이었지만 적의 공격을 앉아서 당하지만은 않게 된 것이다.

이 때 이순신은 구례.곡성.옥과.순천.낙안.보성 등 330km를 돌며 신병 1천 명과 군량미 1개월 분, 그리고 많은 전투용 병기들을 거두어들여 최소한 한차례의 해전을 치를 수 있게 되었다. 그런데 여기서 우리가 눈여겨보아 두어야 할 점은, 이 많은 병참품들을 왜군보다 불과 하루 정도 앞질러 이순신이 먼저 거두었다는 것이다. 만약 이순신이 아니었더라면 이 모든 것들이 모조리 왜병들 손에 넘어가 버릴 뻔했던 것이다. 이 점만 보아도 선비의 나라 조선이 얼마나 병법에 무지했는지 상상할 수 있을 것이다.

8월 20일, 드디어 이순신은 갑판 개조를 끝낸 12척의 군함으로 함대를 구성하고 직접 지휘하여 이진(梨津)으로 이동하였다. 8월 26일, 기다리고 있던 일본 해군의 척후선 8척이 이진의 60리 거리까지 접근하여 왔다. 원균의 패전 이후 이리저리 도망만 친 12척의 함대였다. 따라서 이순신의 지휘하에 거두는 첫 승리는 대단히 중요한 의미를 갖게 되는 것이다. 왜선의 추격을 발견한 이순신은 슬그머니 함대를 어란진(於蘭津)으로 옮겨갔다.

한편, 조선 수군의 패잔선 무리가 이진에 있다는 정보에 따라 일본의 척후선단이 추격해 와 보니, 조선의 패잔선단은 겁에 질려 어란진으로 도망쳐 버렸다. 3도 연합 함대를 격파한 일본의 용맹한 군함들을 보고 도망치는 꼴이 가엾을 정도였다. 이 때까지 일본군들은 도망치는 12척의 선단을 이순신이 지휘하고 있다는 것을 모르고 있었던 것이다.

8월 28일 오전 6시, 왜선들은 조선의 패잔선들을 잡기 위해 기세 좋게 달려들었다. 그러나 이것은 바로 이순신 제독이 파놓은 함정이었다. 조선 해군의 승선원 태반이 해전 경험이 전혀 없는 육군들이었고, 그 중에는 물을 무서워하는 자들도 많이 있었다. 따라서 초전에서 승리를 거두어 이미 떨어질 대로 떨어진 장병들의 사기도 올려줘야 했고, 또 실전을 통하여 전투 경험도 쌓게 해주어야 했는데, 마침 일본 척후선들이 불과 8척만으로 공격해 온 것이다.

적선들의 출현에 조선의 병사들이 당황하고 있는 사이, 이순신이 기함을 앞세워 적선들을 가로막고 일제히 함포를 발사하였다. 이에 의기양양하게 달려들던 왜선들이 갑자기 허둥지둥거리며 혼란에 빠졌다. 이순신의 기함에서 깃발이 올라 전함대에 총공격을 명하자, 왜선들은 급히 방향을 돌려 도망치기 시작하였다.이순신은 전 함대를 몰아 추격전을 펼쳤다. 왜선들이 뒤도 돌아보지 않고 도망치자 이를 쫓는 조선 수군의 사기는 하늘을 찌를 듯 하였다.

‘역시 이순신 장군 밑에서 싸우면 백전백승할 수밖에 없다.’ 모든 장병들은 그 동안의 신화가 현실로 나타나자 자신감으로 재무장하게 되었다. 이순신 함대는 갈두(葛頭)까지 추격하다가 회군하였고, 장도(獐島)에 옮겨갔다가 야음을 틈타 벽파진으로 옮겨 진을 쳤다. 척후선단이 혜성같이 나타난 조선 함대의 역습을 받고 쫓겨오자, 일본 수뇌부에서는 동요가 일어났다. 이는 일본군의 수륙 병진책에 최대 걸림돌이 될 것으로 그냥 지나칠 문제가 아니었던 것이다.

이리하여 조선의 12척 함대를 잡기 위해 55척의 대함대를 구성하여 조선의 유령 함대를 추격하기 시작했다. 왜의 함대는 조선의 함대가 정박하고 있다는 어란진으로 달려갔으나 조선 함대는 이미 그 자리에 없었다. 왜의 함대는 척후함대가 무언가 착각한 것이라 생각했다. 그러나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12척의 별동 함대를 구성해 그 주변의 섬들을 샅샅이 수색해 보도록 하였다.

일본의 별동 함대는 유령 함대를 찾아 벽파진으로 다가갔고 이들의 움직임은 거미줄같이 쳐 놓은 이순신의 감시망에 낱낱이 탐지되고 있었다. 이때까지도 일본의 함대는 이순신이 다시 돌아와 유령 함대를 지휘하고 있다는 것을 전혀 눈치 채지 못하고 있었다. 오후 4시경 이순신은 드디어 일본의 별동 함대를 격멸하라는 명령을 내리고 그 자신이 선두에 서서 일본 함대를 향해 돌진하였다.

느닷없이 튀어나온 유령 함대가 함포를 일제히 발사하며 달려들자, 크게 놀란 일본의 별동 선단 12척은 황급히 배를 돌려 도망가 버렸다. 어찌 된 영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조선의 유령 함대를 이끄는 장수는 확실히 뛰어난 인물임에 틀림없어 보였다. 일본 함대는 적어도 조선 함대의 두 배인 25척의 함대로 일시에 몰아쳐 조선 해군을 제압해야 할 것으로 생각하였다.

그날 밤 이순신 제독은 일본군의 야습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군작전 회의를 엄중하게 진행하였다. 적의 야습에 대비하여 일사불란하게 행동하고 제독의 명령에 절대 복종할 것을 지시한 것이다. 적은 군세로 큰 군세를 공략하려면 사소한 실수라도 있어선 안되겠기 때문이었다. 이리하여 12척의 군함들은 강력한 지자총통으로 무장하고 바위 곁의 어두운 곳에 함선을 감추고 포진하였다. 한편, 적의 눈에 잘 띄는 곳에 작은 협선들을 묶어 놓고 그 위에 불을 밝혀 적의 표적이 되게 하였다.

9월 7일 오후 10시, 과연 20여 척의 일본 특공 함대가 소리도 없이 벽파진 안으로 미끄러지듯 접근하여 왔다. 제독의 예측대로 일본군의 야습이 시작되고 있었다. 일본 함대는 유인을 위한 협선들을 발견하고 야습에 성공하였다고 기세 좋게 달려들었다. 그러나 미리 바위 뒤에 숨어 있던 조선 함대가 불시에 튀어나오며 함포를 발사하자 순간 당황하기 시작했다. 일본 함대는 필사적으로 탈출을 시도했으나 이순신 제독의 포위망은 여간해서는 잘 뚫리지 않았다. 이로서 선봉에 섰던 일본 함대는 모조리 격침되었고, 일부 탈출한 함선들도 참혹한 피해를 입었다. 이 전투를 통해 신참 병사들은 역전의 용사들로 거듭 태어나고 있었다.

벽파진 야습에 실패하고 돌아온 함대를 보고 일본 해군의 수뇌부는 아연 긴장하지 않을 수 없었다. 괴멸된 줄 알았던 조선 수군이 아직 건재해 있었던 것이다. 비록 12척 뿐인 것으로 파악되었지만 그 위세는 일본군을 긴장시키기에 충분한 것이었다.

그런데 그 12척 조선 함대의 지휘관이 이순신일지도 모른다는 소문이 일본군 내에 퍼지기 시작했다. 일본군에 있어서 이순신은 공포의 대상이 되어 있었다. 수적 차이는 아랑곳없이 단 한번도 이겨보지 못했을 뿐 아니라, 이순신을 만나는 것만으로 죽음에 이른 병사의 수가 헤아릴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이에 왜의 수뇌부는 크게 당황하였다. 만약 정말 이순신이라면 일본군의 사기에 미치는 영향이 엄청날 것이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왜군은 아무리 이순신이라 하더라도 단 12척의 패잔선으로 수백 척에 달하는 일본 해군을 당해낼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시작했다. 따라서 최신의 대형 전투함들을 대거 투입해 조선 유령 함대를 일거에 격멸시키고자 하였다. 이에 일본 해군의 신형 전투함들을 모두 벽파진에서 70리 떨어진 어란진에 집결하도록 명령을 하달했다.

  • 대한민족통사③ 이순신
  • 대쥬신제국사-밝해 대조영
  • 대쥬신제국사-연개소문
  • 대쥬신제국사-추무태왕
  • 대한민족통사② 단군조선
  • 대한민족통사① 치우천황
  • 임진왜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