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새로보는 역사

대한민족통사② 단군조선

  제1장 단군역사개관(檀君歷史槪觀)-고대사개관(古代史槪觀)

우리 한민족의 생존적, 역사적 벨트(belt)는 바이칼 호수로부터 몽골초원
그리고 만주대룍과 한반도를 거쳐 일본열도까지 연결된다.

맥(貊)족 호칭의 의미

예나 지금이나 삐뚤어진 열등감에 억지로 제 민족만 제일이라며 겸손을 잃은 주장을 일삼는 중국인들은 이민족의 명칭에 장난을 치며 그 열등감을 해소하던 버릇이 있다. 이 때문에 벌레 치(?)에 ‘박’자와 통하는 ‘百(일백 백)’자를 합쳐 ‘맥(貊)’자를 만들어냈다. ‘貊’의 한(漢)음은 ‘박(밝, 박-?)’이었고, 오(吳)나라 음은 ‘맥’이었는데 지금 우리는 한음(漢音)인 ‘밝’은 잊고 오직 ‘吳’음인 ‘맥’으로만 읽게 되었다.
‘밝[?]’의 발음이 ‘밝음’을 의미한다는 것은 우리 한국 사람이면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고대 중국인들은 단군쥬신을 맥족(貊族)2) 혹은 맥국(貊國)으로 불렀고, 쥬신의 유명한 활은 맥궁(貊弓)이라 하였다.

쥬신을 ‘貊’으로 호칭하기 이전에는 ‘박’이라 하였는데 이는 우리 발음 밝(불, 부루, 발)을 표기하고자 한 것이다. 결국 이 모든 표기들은 모두 밝은 임금인 단군(檀君)을 뜻하는 ‘檀(박달나무 단)’과 일맥상통하는 것으로 ‘밝음(光明)’의 뜻인 것이다.

결국 ‘단군(檀君)’은 ‘밝은족(광명족)’의 ‘밝’과 땅이나 지역(영토적인 의미)을 뜻하는 우리의 옛말 ‘달’이 합쳐져 ‘밝달(檀)’이 되고, 임금님이라는 뜻의 ‘군(君)’자가 합쳐져 만들어진 우리말의 한자 표기인 것이다.

옛날에는 ‘부루다라’나 ‘바라다라’라 하던 것을 받침을 쓰거나 겹모음을 쓰던 시기에 와서는 ‘박달(밝달)’이나 ‘배달’로 변음 되었을 것이다.

단군의 명칭이 이처럼 족명(族名)과 밀착하게 된 것은 단군족이 그들 스스로를 하늘민족 즉 천손족(天孫族)으로 자부하여 밝은족(광명족)을 뜻하는 밝달(박달, 배달)족으로 족명을 호칭함에 연유한 것이다.

2) 맥족(貊族) : ‘맥’의 호칭이 처음에는 단군쥬신족에 대한 중국식 호칭이었으나 나중에는 주로 고가우리[고구려, 高句麗]의 족칭이 되었다.

  • ※ 내용중 물음표(?)형태로 표기된 글자는 웹상에서 표현이 불가능한 확장한자입니다.
  • ※ 한자의 음이 바깥음과 다를 때에는 []로 묶었습니다.
  • 대한민족통사③ 이순신
  • 대쥬신제국사-밝해 대조영
  • 대쥬신제국사-연개소문
  • 대쥬신제국사-추무태왕
  • 대한민족통사② 단군조선
  • 대한민족통사① 치우천황
  • 임진왜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