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새로보는 역사

대한민족통사② 단군조선

  제3장 성모웅녀(聖母雄女)

쥬신제국[朝鮮帝國] 시조 단군님의 어머니는
웅녀(熊女-곰 암컷)가 아닌 웅녀(雄女-한웅의 여인)이다.

황자(皇子) 단군(檀君)의 탄생(誕生)

한동안 제국의 변경을 넘나들며 소란을 떨던 범족(부여족)들이 아직까지는 역부족임을 통감하고 흥안령의 서쪽에 머물며 자리를 잡자 오래간만에 전쟁이 사라지고 사람들에게 평화가 찾아왔다. 이때 웅녀황비는 커붉단 한웅의 황손을 잉태하는 경사를 맞아 제국의 안팎이 즐거움으로 충만하였다.

산월(産月)이 다가오자 웅녀황비는 차가운 날씨의 신시 아사달을 떠나 친정어머니가 계신 백두산 아래 감족의 땅으로 돌아갔다.

백두산(白頭山)은 예로부터 우리 한민족의 정기(精氣)가 서린 민족의 성산(聖山)이다. 산의 정상 양달에는 하늘 못인 천지(天池)가 있고 산중 깊숙이 응달에는 천지(하늘 못)와 감지(지상 못)의 걸침 역할을 하는 작은 하늘못(小天池)이 있다.

성산(聖山-白頭山)의 아랫녘 친정에 자리 잡은 황비는 매일같이 소천지에 들어 깨끗하게 목욕(沐浴)을 하고 다시 하늘못에 올라 뱃속의 황손이 한민족을 이끌어줄 성인의 덕목(德目-忠,孝,仁,義)과 이를 이행(履行)할 수 있는 자질(資質)을 갖춘 아들로 태어날 수 있게 해달라는 축원(祝願)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

드디어 산일이 가까이 다가오자 신시 아사달의 커붉단 한웅은 잠시 정무를 접어두고 황비의 측근(側近)에 행궁(行宮)을 마련한 후 황비의 축원행사에 동참한다.

이때 한웅은 황비의 축원과는 달리 자신이 이룩하지 못했던 민족 천하통일의 꿈을 이룰 수 있는 황자의 탄생을 빌었다.

때는 개천(開天) 1528년 신묘년(辛卯年-B.C 2370年) 5월 2일 인시(寅時-오전 3~5시), 웅녀황비는 백두산의 소천지옆 신단수(神檀樹)1) 아래에서 한민족의 시조로 추앙받게 되는 단군성조(檀君聖祖)2)를 생산하는 기쁨을 맞는다. 단군은 커붉단한웅의 셋째 아들이고 웅녀황비의 첫 아들이다.


1) 신단수(神檀樹)는 백두산에 있고 천상과 지상의 접점으로, 웅녀황비가 잉태를 축원(祝願)하던 곳이다.

2) 신화에 등장하는 곰, 감은 지모신(地母神)을 뜻하고 한웅천황은 하늘의 천손(天孫)이다. 이는 곧 웅녀 지모신과 천손의 결합으로 한민족의 시조이신 천손 단군(天子, 至高神)이 탄생되셨다는 뜻이다.

  • ※ 내용중 물음표(?)형태로 표기된 글자는 웹상에서 표현이 불가능한 확장한자입니다.
  • ※ 한자의 음이 바깥음과 다를 때에는 []로 묶었습니다.
  • ※ 본 도서는 김산호의 ‘대민족통사 시리즈 기획의 한 부분으로 가능한대로 ‘한님’, ‘한국’, ‘한민족’, ‘배달한국’ 등의 명칭과 ‘감 등의 명칭에서 옛 글은 아래아 ‘’이나 ‘’ 등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는 이미 사어(死語)라고 할 수도 있으나 한민족의 정체성을 추구하는데 있어 시각적인 상징의 의미가 있다고 생각되기 때문입니다. 다만 편집과 가독성의 관점에서 모든 글자에 적용키는 어려우므로 같은 단어라 하더라도 비교적 민족적 정체성이 강조될 만한 내용이나 상징적 의미가 있는 경우 주로 사용하고 있으므로 동일한 도서 내에서 혼용이 되더라도 독자들의 양해를 바랍니다.
  • 대한민족통사③ 이순신
  • 대쥬신제국사-밝해 대조영
  • 대쥬신제국사-연개소문
  • 대쥬신제국사-추무태왕
  • 대한민족통사② 단군조선
  • 대한민족통사① 치우천황
  • 임진왜란